이동재 Lee Dong Jae : 아이콘, 빛과 서사 Icon, Light and Narrative

관리자
2023-12-13
조회수 877




이동재 Lee Dong Jae

아이콘, 빛과 서사 Icon, Light and Narrative

2023. 12. 14 ~ 2024. 1. 20


19세기의 프랑스 화학자 쉐브릴(Michel Eugene Chevreul)은 뉴턴의 빛에 대한 이론에 기반, 「색의 대비와 배합에 대한 원리」 (1983), 「색의 대비와 배합에 대한 원리, 그리고 예술에의 적용」 (1985) 등의 논문을 통해 색채의 상호작용, 빛의 효과를 통한 사람의 인지에 관한 이론들을 정립한다. 미국의 루드(Ogden Nicolas Rood) 역시, 두 인접해 있는 색은 멀리서 봤을 때 다른 색으로 보인다는 것을 발견했다. 이 인접한 색조는 물감을 섞어 만드는 색보다 훨씬 더 강렬하게 사람들이 인지하며, 빛의 삼원색과 색의 삼원색 원리가 세상에 밝혀진다. 조르주 쇠라(George Seurat, 1859-1891)는 포인티리즘(Pointillism, 점묘법) 예술 운동의 중심인물 중 한 사람이다. 작은 점을 사용하여 이미지를 형성하는 독특한 묘법이 특징으로 원거리에서는 작은 점들이 섞여 다양한 색상으로 보이게 되는 시각적 효과를 이용하여 빛이 주는 밝고 화사한 느낌을 표현했다. 쇠라는 색채이론의 과학을 예술로 승화하여 색 자체에 대한 의미를 부여, 형태와 선 등의 조형적인 가치를 중요시하는 현대미술의 기본요소를 찾아볼 수 있다.


《 Icon, Light and Narrative 아이콘, 빛과 서사》 展은 회화와 부조의 경계에서 오브제를 통해 직관적이면서도 그 안에서 읽을 수 있는 여러 가지 코드를 보여주는 이동재 작가의 작업을 소개한다.

이동재는 쌀, 콩, 팥 등과 같은 곡물 자체가 가지고 있는 일정한 크기와 색을 회화적으로 이용하여 직관적이면서도 유희적인 작업으로 일찍부터 주목받은 작가이다.  우리가 익히 알고 있는 아인슈타인의 초상인데 좁쌀을 한 알 한 알 붙여 재현하여 좁쌀영감이라는 언어적 유희를 담는다든지, 콩과 팥으로 표현한 쥐 두 마리 모습을 통해 콩쥐팥쥐를 떠올리게 하는 등 쉽게 다가오는 도상이면서 재료와의 관계에서 나오는 이야기, 관객들의 경험에서 우러나오는 주관적인 해석의 여지를 제공한다. 이동재가 보여주는 인물은 정해진 형태가 있지만, 조금만 깊이 들어가 보면 형태가 보이는 것이 아닌, 하나하나의 내용물이 보이는 것과 같이 작가가 표현하는 수단은 나름의 규칙을 가지고 있다. 픽셀을 하나의 오브제로 채워 도상을 재현하는 방식을 통해 대상의 물성을 활용하여 정체성을 표현하는 방법을 통해 작품의 재료와 그것이 만들어내는 형태의 유기적 관계성을 갖게 하는 것이다. 수공예와 같은 노동집약적 방식을 통해 패턴화된 규칙적 형태를 만들고 캔버스나 패널 등 회화와 같은 평면적 형태를 취하면서 오브제로 작품을 구성하는 조각적인 방식을 통해 작품의 조형성과 의미를 확장해 나갔다.


이번 《 Icon, Light and Narrative 아이콘, 빛과 서사 》 展은 한 세기를 대표하는 유명 인사들의 초상 시리즈를 크리스탈로 표현한 이동재의 작업을 집중적으로 선보인다.  그의 작업에서 잡곡 한 톨, 크리스탈 한 알은 마치 인상파의 터치이자 점묘파의 점, 각종 인쇄매체의 망점이자 디지털 프로세스의 픽셀처럼 수십 수백 수천개가 모여 하나의 이미지를 조합한 이동재만의 조형 언어를 살펴볼 수 있다. 특히 2004년 작으로 그 해 기획전시에 출품 후 오랜만에 선보이는 은박과 금박 쌀알로 작업한 <Icon (Venus)>, <Icon (Budda)>를 만나볼 수 있다.


Michel Eugene Chevreul, a French chemist in the 19th century, based his works on Newton's theory of light in “Principles of Contrast and Combination of Colors” (1983), “Principles of Contrast and Combination of Colors, and Principles of Color Contrast and Combination in Art.” Through papers such as “Application” (1985), he established theories on human perception through the interaction of colors and the effects of light. American Ogden Nicolas Rood also discovered that two adjacent colors appear different when viewed from a distance. These adjacent hues are perceived by people as much more intense than the colors created by mixing paint, and the principles of the three primary colors of light and the three primary colors of color are revealed to the world. Georges Seurat (1859-1891) was one of the central figures of the Pointillism art movement. He is characterized by a unique technique of forming images using small dots. He expressed the bright and bright feeling of light by using the visual effect of small dots mixing together and appearing in various colors from a distance. Seurat sublimated the science of color theory into art, giving meaning to the color itself, and we can find the basic elements of modern art that place importance on formative values such as shape and line.


The exhibition 《Icon, Light and Narrative》 introduces the work of artist Lee Dong Jae, who shows various intuitive yet readable codes through objects at the border between painting and relief.

Lee Dong Jae is an artist who early attracted attention for his intuitive yet playful work that pictorially uses the certain size and color of grains such as rice, beans, and red beans. It is a portrait of Einstein that we are familiar with, but it is reproduced by attaching millet grains one by one to contain the linguistic play of millet inspiration, or the image of two mice expressed with beans and red beans reminds us of Kongj and Patj. It is an easily accessible icon and material. It provides room for subjective interpretation that emerges from the stories and experiences of the audience. The characters Lee Dong Jae shows have a set form, but if you look a little deeper, you see not the form but the individual contents, and the means of expression by the artist have their own rules. By filling a pixel with an object and reproducing an icon, the material of the object is utilized to express identity, creating an organic relationship between the material of the work and the form it creates. The formativeness and meaning of the work was expanded through a sculptural method of constructing the work as an object while creating regular, patterned forms through labor-intensive methods such as handcrafts and taking flat forms such as paintings, such as canvases or panels.


This exhibition 《Icon, Light and Narrative》 focuses on the work of Lee Dong Jae, who expressed a series of portraits of famous people representing a century in crystal. In his work, each grain of grain or crystal is like an impressionist touch, a pointillist dot, a halftone dot of various printing media, or a pixel of a digital process. We can see Lee Dong Jae's unique formative language that combines dozens, hundreds, and thousands of pieces to create a single image. there is. In particular, you can see <Icon (Venus)> and <Icon (Budda)>, works made with silver and gold leaf rice grains, which were created in 2004 and shown for the first time in a long time after being exhibited at a special exhibition that year.


이동재, Icon (Venus), 2004, silver leaf, silver leaf rice on canvas, 92x72.7cm


이동재, Icon (Budda), 2004, gold leaf, gold leaf rice on canvas, 91x72.7cm


이동재,  (up left) Icon, Vivien, (up right) Icon , Marlyn Monroe, (down left) Icon, Audrey Hepburn, (down right) Icon, Grace Kelly

2020, 캔버스에 아크릴릭, 크리스탈, each 41×32cm 


(up left) 이동재, Auld Lang syne, 2023, 캔버스에 아크릴릭, 크리스탈, 34.8×27.3cm

(up right) 이동재, I wanna be loved by you, 2023, 캔버스에 아크릴릭, 크리스탈, 33.4×24.2cm

(down left) 이동재, Moon River, 2023, 캔버스에 아크릴릭, 크리스탈, 27.3×22cm

(down right) 이동재, True Love, 2023, 캔버스에 아크릴릭, 크리스탈, 22×27.3cm


(up) 이동재, Icon (Elizabeth Taylor/ Yuna Kim/ Olivia Hussey), 2020, 캔버스에 아크릴릭, 크리스탈, 41×32cm

(down) 이동재, Icon (Audrey Hepburn/ Sophie Marceau/ Ingrid Bergman), 2020, 캔버스에 아크릴릭, 크리스탈, 41×32cm


(up left) 이동재, Elizabeth Taylor, 2023, 캔버스에 아크릴릭, 크리스탈, 40.9×31.8cm

(up middle) 이동재, Imagine, 2023, 캔버스에 아크릴릭, 크리스탈, 33.4×24.2cm

(up right) 이동재, Love Theme, 2023, 캔버스에 아크릴릭, 크리스탈, 27.3×22cm

(down left) 이동재, Moon River, 2023, 캔버스에 아크릴릭, 크리스탈, 22×27.3cm

(down middle) 이동재, Sophie Marceau, 2023, 캔버스에 아크릴릭, 크리스탈, 25.8×17.9cm

(down right) 이동재, As time goes by, 2023, 캔버스에 아크릴릭, 크리스탈, 24.2×33.4cm


이동재, Icon (David Bowie), 2023, 스테인레스 패널 위에 크리스탈, 100x48cm


이동재, Icon (Macau), 2015, 캔버스에 아크릴릭, 크리스탈, 116.8×91c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