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상희 개인전 Park Sanghee Solo Exhibition

관리자
2023-09-01
조회수 377


SOMEWHERE 어딘가에

2023. 09. 01 - 09. 23


인간은 탐구와 탐험의 본능을 품고 태어나 언제나 새로운 지식과 경험을 갈망한다. 우주를 예로 들자면 고대 인류는 하늘을 올려다보며 끊임없는 이야기를 만들어 냈다. 고요히 떠오르는 태양과 달, 수많은 별은 호기심과 상상력을 자극했고, 탐험의 열망을 안겨주었다. 산업혁명을 거쳐 과학기술의 비약적인 발전과 함께 현대의 우주탐사와 관련된 혁신적인 기술이 등장했고 20세기에는 유인 우주 진출 계획이 성공했다.  우주 탐험과 관련된 기술은 비약적인 발전은 현재진행형으로 진행되고 있다. 우주탐험은 새로운 지식의 경지를 찾는 동시에, 우리 인류의 한계와 미지의 풍경을 발견하고자 하는 끝없는 열망을 반영한다. 이는 인간의 언제나 탐구하고 발전하려는 본성의 일부이자, 지속되어야 할 중요한 노력의 한 예라고 할 수 있다. 그러나 모든 도전의 과정과 결과는 항상 성공일 수는 없다. 실패라는 데이터가 쌓여 성공할 때까지 우리는 다양한 감정을 경험한다. 미래에 대한 기대와 불안감이 함께하는 복합적인 감정을 안고 도전하고 있다.

《SOMEWHERE 어딘가에》 展은 익숙한 공간과 풍경을 작가의 관조적인 시선과 독창적이고 면밀한 색 면으로 화면을 구성하고 그 속에 고독한 현대인의 모습을 자신만의 시각언어로 표현한 작품을 통해 메시지를 던지는 박상희 작가의 작업을 소개한다. 

작가의 관조적인 시선과 독창적인 표현으로 풀어낸 화면 - 장소의 상징성을 최소화한 공간 구성, 화면을 가르는 과감한 면의 분할, 감각적인 색채로 채워진 공간과 대비되는 인물 - 은 현실과 비현실의 경계를 아슬아슬하게 드러내고, 긴장을 유발함과 동시에 다양한 상상을 불러일으킨다. 작품에 주로 등장하는 수영장은 도시와 현대화의 산물이자 자연에 대한 동경으로 만들어진 인공의 자연물이라고 할 수 있다. 특히 색 면으로 도약하거나 다이빙하는 작품 속 인물의 역동적인 몸짓은 정적인 이질감을 보인다. 자신의 한계를 벗어나기 위해 힘차게 뛰어오르는 우리 모두의 삶과 연결할 수 있다. 알 수 없는 광활한 자연, 혹은 미지의 이상향을 향해 도전하는 현대인의 미래에 대한 불안, 기대감 등의 복합적인 감정의 경험이 표정을 드러내지 않고 돌아선 인물의 모습에 담겨있는 것이다.

어딘가의 낯선 곳을 통해 우리 일상에서 느끼는 심리적 생소함과 정서적인 무게를 캔버스에 담은 박상희의 작업은 현대 사회 속에서 불완전하게 살아가는 우리의 모습을 돌아보는 새로운 경험과 발견을 제공한다.


Humans are born with the instinct to explore and explore, and always desire new knowledge and experiences. Taking the universe as an example, ancient humans looked up at the sky and created endless stories. The quietly rising sun, moon, and numerous stars stimulated curiosity and imagination, and gave rise to a desire for exploration. With the rapid development of science and technology following the Industrial Revolution, innovative technologies related to modern space exploration emerged, and in the 20th century, the plan to enter manned space was successful. Technologies related to space exploration are currently undergoing rapid development. Space exploration reflects humanity's endless desire to discover new realms of knowledge and at the same time discover the limits and unknown landscapes of our species. This can be said to be part of human nature to always explore and develop, and an example of an important effort that must be continued. However, the process and result of every challenge cannot always be successful. As the data of failure accumulates, we experience various emotions until we reach success. I am taking on this challenge with complex emotions, both anticipation and anxiety about the future.

《SOMEWHERE》 exhibition is about artist Park Sanghee, who sends a message through works that depict familiar spaces and landscapes with the artist's contemplative gaze and original and detailed color planes, and expresses the appearance of lonely modern people in her own visual language. Introducing the work.

The screen created with the artist's contemplative gaze and creative expression - a spatial composition that minimizes the symbolism of the place, a bold division of the plane that divides the screen, and a character contrasting with a space filled with sensuous colors - blurs the line between reality and unreality. It reveals it in a dangerous way, creates tension, and at the same time evokes various imaginations. The swimming pool that appears mainly in the work can be said to be a product of urban and modernization and an artificial natural object created out of longing for nature. In particular, the dynamic gestures of the characters in the work who leap or dive into the color plane show a static sense of heterogeneity. We can connect with the lives of all of us who jump vigorously to escape our own limitations. The experience of complex emotions, such as anxiety and anticipation about the future of modern people challenging the unknown vast nature or an unknown utopia, is contained in the appearance of a person turning away without revealing his or her expression.

Park Sanghee's work, which captures on canvas the psychological unfamiliarity and emotional weight we feel in our daily lives through an unfamiliar place, provides new experiences and discoveries that reflect on how we live imperfectly in modern society.



Park Sanghee, somewhere, 2022, acrylic & oil on canvas, 112.1x162.2cm


Park Sanghee, somewhere, 2023, acrylic & oil on canvas, 60.6x90.9cm


Park Sanghee, 점프, 2023, acrylic & oil on canvas, 20X40cm


Park Sanghee, somewhere, 2022, acrylic & oil on canvas, 130.3x89.4cm


Park Sanghee, there, 2022, acrylic & oil on canvas, 73x117cm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