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ne Fine Day 어느 멋진 날

관리자
2023-07-21
조회수 517


One Fine Day 어느 멋진 날 展

고현정, 김도연 2인전   Ko Hyun Jung and Kim Do Yeon Duo Exhibition

2023. 07. 20 - 08. 19


How was your day?  오늘 하루는 어땠나요?


지구상의 모든 생명체는 태어나서 죽음에 이르기까지 예상치 못한 장애물과 도전을 마주하면서 해법과 성취를 찾아 진화해 왔다. 그중에서도 인간은 추상적 사고, 윤리적 판단, 철학적 고찰, 문화적 발전 등 지적 능력과 관련된 이성을 가진 특유한 개체이다. 반면 동물은 본능과 직감을 통해 생존에 필요한 행동을 수행한다. 동물의 행동은 본능, 직감, 반응 등으로 이루어져 있으며 생존과 번식을 위해 자연에 적응한 것이다. 감정적 반응, 동료 간의 협력, 사회적 상호작용, 소통 등의 동물의 사회적 행동에서 인간과 유사한 점을 찾을 수 있지만, 인간의 이성과는 차이가 있으며 추상적인 사고 능력을 갖추고 있다고 볼 수 없다. 대신 동물은 자신의 환경과 생존에 적합한 방식으로 다양한 감각이 발달했다. 

《One Fine Day》 展에서는 질병과 재난, 재앙 등 모든 생물의 삶과 죽음의 사이에서 일어날 수 있는 고민을 사람,동물, 식물 등을 통해 자신만의 독특한 색으로 담아내는 두 명의 작가 고현정과 김도연을 소개한다.

고현정은 이미지를 통해 사소한 재앙부터 큰 재앙을 맞이하는 사람, 동물, 그리고 식물에 대한 이야기를 전달한다. 삶의 주변에서 볼 수 있는 자연, 동식물, 그리고 인간이 겪는 크고 작은 재앙 – 불행한 것만은 아닌 – 을 마주하고 극복하는 이야기를 담는다. 그들의 모습은 비슷하지만, 다른 색깔과 다른 질감, 분위기를 통해 각각 매일 되풀이되는 일상이 같지만 다른 시간임을 보여준다.

김도연은 자신이 경험한 세상과 생각하는 세계를 섬세한 드로잉으로 담아낸다. 개인의 감각 경험을 표현하기 위해 다양한 재료와 형식을 실험하고 접목하는 독특한 드로잉 작업을 보여준다. 이야기를 전달하는 주체는 동물로, 묘하게 인간의 모습을 하고 있는 생경한 모습을 통해 개인의 경험을 바탕으로 한 허구와 우화를 생성한다.

고현정과 김도연의 작업에선 동물이 화자로 등장한다. 그러나 두 작가가 생각하고 표현하는 동물의 기호는 비슷하면서도 다른 모습을 보여준다. 고현정의 그림은 즉흥적인 이미지의 연쇄라는 점에서 김도연이 말하는 이미지 숨 고르기 방식과 연결된다. 그러나 관찰자의 시점으로 대상을 바라보는 고현정과 달리 김도연은 직접적인 경험자로서 대상을 표현하고 있다. 

‘On Fine Day - 어느 멋진 날’은 다양한 의미로 사용될 수 있는 표현이다. 문자 그대로 멋진 날을 나타낼 수도, 현진건의 소설 『운수 좋은 날』(1924)처럼 반어적 표현으로 사용될 수도 있다. 우리는 언제나 멋진 날을 꿈꾸고 계속되기를 바라지만, 현실은 늘 예기치 못한 일의 연속이다. 고현정과 김도연의 작품을 통해 당신의 어느 멋진 날에 관한 이야기를 마주할 수 있는 시간이 되기를 바란다.


From birth to death, all life on Earth has evolved in search of solutions and achievements while facing unexpected obstacles and challenges. Among them, human beings are unique individuals with rationality related to intellectual abilities such as abstract thinking, ethical judgment, philosophical consideration, and cultural development. On the other hand, animals perform actions necessary for survival through instinct and intuition. Animal behavior consists of instinct, intuition, and reaction, and is adapted to nature for survival and reproduction. Similarities to humans can be found in animals' social behaviors such as emotional reactions, cooperation between peers, social interactions, and communication, but they are different from humans' rationality and cannot be seen as having abstract thinking skills. Instead, animals developed a variety of senses in a way that suited their environment and survival.

The 《One Fine Day》 exhibition introduces two artists, Ko Hyun Jung and Kim Do Yeon, who capture the worries that can arise between life and death of all living things, such as diseases, disasters, and disasters, through people, animals, and plants in their own unique colors.

 Ko Hyun Jung  conveys the stories of people, animals, and plants facing major catastrophes from trivial to major through images. It tells the story of facing and overcoming large and small disasters – not just unfortunate ones – that nature, animals and plants, and humans experience in our daily lives. Their appearances are similar, but through different colors, textures and atmospheres, they show that their daily lives are the same, but different times.

Kim Do Yeon captures the world she has experienced and the world she thinks through delicate drawings. She shows a unique drawing work that experiments and grafts various materials and forms to express individual sensory experiences. The subject of the story is an animal, which creates fictions and fables based on individual experiences through unfamiliar human figures.

In the works of Ko Hyun Jung and Kim Do Yeon, animals appear as narrators. However, the symbols of animals thought and expressed by the two artists show similar yet different appearances. Ko Hyun Jung's paintings are connected to Kim Do Yeon's method of taking a breath from images in that they are a chain of spontaneous images. However, unlike Go Hyeon-jung, who looks at the subject from the point of view of an observer, Kim Do-yeon expresses the subject as a direct experiencer.

‘On Fine Day’ is an expression that can be used in many different ways. It can literally refer to a wonderful day, or it can be used as an ironic expression, as in Hyun Jin Geon's novel A Lucky Day (1924). We always dream of a wonderful day and hope it continues, but the reality is always a series of unexpected events. I hope it will be a time to face the story of your one wonderful day through the works of Ko Hyun Jung and Kim Do Yeon.


전시전경  Installation View


전시전경  Installation View


전시전경  Installation View


전시전경  Installation Vie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