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세일 Jang Se-il : 아직도 적응 중 I am Still Fitting In.

관리자
2024-01-31
조회수 321


장세일  Jang Se-il 

아직도 적응 중  I am Still Fitting In.

2024. 2. 1 – 3. 2


찰스 다윈(Charles Robert Darwin, 생물학자)은 인간의 진화를 세 가지로 정의한다. 바로 돌연변이, 자연선택, 선택의 부동이다. 변화를 동반한 계승(Inheritance with Modification)으로 표현할 수 있는 이 정의는 다윈의 진화론에서 핵심적인 개념으로, 생물이 세대를 거치며 유전적 특성을 계승하면서도 환경과 자연 선택에 의해 변화한다는 이론이다. 

『진화하는 진화론』(Darwin's Ghost :The Secret History of Evolution, 2013), 『유전자 언어』(The Language of the Genes, 2012)로 알려진 영국의 유전학자 스티브 존스는 다윈 진화의 세 조각인 돌연변이, 자연선택, 선택과 부동이 현대 사회에서 더 이상 중요한 역할을 하지 않는다고 주장한다. 현대 사회를 살아가는 인간은 종족 번식의 자연적 욕구보다 경제적, 교육적, 사회적 위치 등이 번식을 선택하는데 더 큰 영향을 미치게 되어 생식 활동을 아주 좁은 범위 내에서 끝내게 되어 돌연변이의 비율이 떨어졌다. 또한 의학의 발달로 인해 더 이상 자연 선택이 설자리가 없어졌다. 마지막으로 소집단에서 일어나는 무작위적인 변화인 선택의 부동 역시 다인종이 함께 살아가는 세계화된 인간 사회 속에서는 개체군 분화의 시대가 끝이 났으며, 우리는 거대한 평균화 과정에 있다고 할 수 있다. 물론 평균화 과정에서 한동안은 유전적 다양성이 증가한다. 전 지구적 다양성이 줄어드는 동안, 지역적 다양성은 높아지게 되고, 이것은 흥미로운 유전적 경험을 보여준다. 물론, 문화, 기술, 사회적 변화가 진화에 새로운 방향을 제시할 수 있으며, 이 속에서 유전적 변이는 인간 진화에 한 부분을 차지할 것이다. 


《I am Still Fitting In. : 아직도 적응 중》 展은 작가적 상상력을 바탕으로 동물의 형태를 빌어 도시환경에 맞게 변화하는 현대인의 모습을 직각 도형을 통해 조형적으로 풀어내는 장세일 작가의 작업을 소개한다. 

장세일 작가는 무수한 삼각형과 사각형 등 다각형의 면을 연결하여 동물의 형상을 만든다. 도형이 모여 하나의 동물 형태는 자연환경에 유리하게 진화된 동물이 아닌, 인간에 의해 만들어진 도시환경에서 살아가기에 유리하게 진화된 형태로 작가의 상상으로 만들어진 동물이다. 도심의 빌딩처럼 직선으로 이루어진 면의 연결로 표현된 동물 도상에 크롬, 자동차 페인트 등의 인공적인 색을 넣어 도심 속에 공존하는 현대적 동물의 모습을 세련된 감각으로 표현한다.

이번 《I am Still Fitting In. : 아직도 적응 중》 展은 인간과 함께 살아가는 방법을 찾아 진화하고 함께 공존하는 동물 ‘Standard Animal’ 시리즈의 신작을 선보인다. 현대 사회에 잘 적응할 수 있는 특성만이 살아남는 진화를 통해 인간 사회에 계속해서 ‘적응’ 중인 동물을 통해 표준화된 현대인과 인간 사회의 이야기를 들여다볼 수 있다.


Charles Robert Darwin (biologist) defines human evolution in three ways. It is mutation, natural selectionnatural selection, and genetic drift. This definition, which can be expressed as Inheritance with Modification, is a key concept in Darwin's theory of evolution, which states that living things change by environment and natural selection while inheriting genetic characteristics through generations.

British geneticist Steve Jones, known as Darwin's Ghost: The Secret History of Evolution (2013) and The Language of the Genes (2012), argues that the three pieces of Darwin's evolution - mutation, natural selection, selection, and immobility - no longer play a significant role in modern society. In modern society, people's economic, educational, and social positions have a greater influence on choosing to reproduce than the natural need for breeding, resulting in a very narrow end to reproductive activities, resulting in a drop in the rate of mutations. Also, advances in medicine have left no place for natural selection anymore. Lastly, the era of population differentiation has come to an end in a globalized human society where multiracial people live together, and we are in the process of a huge average. Of course, genetic diversity increases for a while during the process of averageization. While global diversity decreases, regional diversity increases, which shows an interesting genetic experience. Of course, cultural, technological, and social changes can provide a new direction for evolution, in which genetic variation will play a part in human evolution.


The exhibition "I am Still Fitting In." introduces the work of artist Jang Se-il, who figuratively unravels the appearance of modern people who change according to the urban environment through right-angled shapes based on the artist's imagination.

Artist Jang Se-il creates an animal figure by connecting countless triangles and squares of polygons. A single animal form is not an animal that has evolved in favor of a natural environment, but an animal that has evolved in favor of living in an urban environment created by humans and is created by the artist's imagination. Artificial colors such as chromium and car paint are added to the animal icon, expressed by connecting straight sides like buildings in the city center, to express the appearance of modern animals coexisting in the city center with a refined sense.

The exhibition "I am Still Fitting In." will showcase new works from the "Standard Animal" series, an animal that evolves and coexists with humans in search of ways to live with them. Through evolution, in which only the characteristics that can adapt well to modern society survive, we can see the stories of modern people and human society that are standardized through animals that continue to " Fitting In " to human society.


장세일, Standard Animal - 우산이 되어 줄게, 2024, acrylic on resin, big 30x29x45cm / small 19x20x35cm


장세일, Standard Animal - 행복낭독, 2024, acrylic on steel, big 30x35x65cm / small 20x20x30cm


장세일, Standard Animal - Hug Me, 2024, car paint on steel and resin, 25x25x40cm


장세일, Standard Animal - 집중, 2024, car paint on resin, 29x30x70cm


장세일, Standard Animal - 아직도 적응 중, 2024, acrylic on resin, 90x34x43cm


(좌) 장세일, Standard Animal - 앉아!, 2024, car paint on stainless steel and resin, 100x38x116cm

(우) 장세일, Standard Animal - 앉으라고, 2024, car paint on stainless steel and resin, 124x30x100cm


(좌) 장세일, Standard Animal - 앉아!, 2024, car paint on resin, 18x4x15cm

(중) 장세일, Standard Animal - 앉아!, 2024, car paint on resin, 18x4x15cm

(우) 장세일, Standard Animal - 앉으라고, 2024, car paint on resin, 18x4x15cm


(좌) 장세일, Standard Animal - 앉아!, 2024, car paint on resin, 12x15x16cm

(우) 장세일, Standard Animal - 앉아!, 2024, car paint on resin, 12x14x16cm


(각) 장세일, Standard Animal - 집중, 2024, car paint on stainless steel and resin, 54x22x50cm

0 1